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미스터 션샤인' 윤주만 "저를 알아봐주신다는 것 자체가 감사"

"저를 알아봐주시는 것 자체가 감사하고 너무 신기해요"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유연석 분)의 곁을 지키는 오른팔 '유죠'를 연기하며 깊은 눈빛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신스틸러'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윤주만을 뉴스1이 만났다.

그는 '미스터 션샤인' 출연 후 달라진 주변 반응에 대해 "인기를 실감한다기보다는 알아봐주시는 것이 감사하다"며 "그전에는 '어디서 본 것 같은데?'라고 말씀을 해주셨으면 지금은 '미스터 션샤인'이라고 정확하게 작품명을 얘기해주시는 게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두고 있다. 윤주만은 "보통은 이렇게 긴 작품을 끝내고 나면 '시원섭섭하다'는 얘기를 많이 하는데 굉장히 먹먹한 느낌이 큰 것 같다"며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외부 세트장을 한 바퀴 쭉 돌고 운전하면서 내려오는데 많이 허전하고 먹먹한 느낌이 컸다"고 했다.

그는 "이 작품을 오랫동안 준비했고 오랫동안 촬영을 했던 작품이었다"며 "배우뿐만 아니라 스태프 분들도 마찬가지로 워낙에 다들 파이팅도 있고 호흡도 좋고 해서, 그분들과 거의 매일 보다시피 하다가 이제 못 본다고 생각하니까"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주만은 '연기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로 '이병헌'을 꼽았다. 그는 "이병헌 선배님을 굉장히 좋아했었는데 이번에 짧게나마 같이 연기를 했지만 더 긴 호흡을 가지고 나중에 꼭 다시 한 번 같이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배우 '이나영'을 꼽았다. 그는 "이나영 선배님을 많이 좋아했었다"며 "이나영 선배님도 결혼하셨고 저도 결혼했으니까 '보디가드' 정도로만 나와도 좋을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주만 #미스터션샤인 #유죠 #유연석 #이나영 #이병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