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뉴욕평화포럼] 北태형철 김일성大 총장 "종전선언은 비핵화 전제조건"

태형철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겸 고등교육상은 29일(현지시간) "종전선언 선포와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것은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한 전제조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 총장은 이날 뉴욕 콜롬비아 대학교에서 열린 '2018 국제 평화 포럼(2018 Global Peace Forum on Korea·GPFK)'의 기조 연설문을 통해 "종전선언을 선포하고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것이 법적, 제도적 구조를 제공하는 첫 번째 단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태 총장의 연설문은 이날 리기호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이 대독했다. 연설문에 따르면 태 총장은 "조선반도의 핵 문제,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위태로운 상황은 불신과 대립을 야기하는 북미 간의 적대 관계에서 기인한다"며 "미국이 조선반도, 동아시아, 또 그외 국가들에게 진정한 평화와 안보를 원한다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에 서명하기 위해)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9~30일 이틀간 뉴욕 콜롬비아 대학교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은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이 미디어 후원사로 참여했으며 남·북·미·중·일·러 6개국 정치인, 학자, 기업가, 종교인, 문화예술인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