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뉴욕평화포럼] 성황리에 종료…남북 입모아 "키워드는 종전선언"

남과 북이 먼길을 돌아 미국 뉴욕에서 손을 맞잡고 '종전선언'을 강조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열린 '2018 국제 평화포럼(2018 Global Peace Forum on Korea GPFK)'에는 남·북·미·중·일·러 등 6개국 정치인·학자·기업가·종교인·문화 예술인 등 120여명이 참석해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태형철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겸 고등교육상은 이날 "종전선언을 선포하고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것이 법적, 제도적 구조를 제공하는 첫 번째 단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종전선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홍정호 머니투데이 미디어 총괄사장은 "포럼의 주요 키워드는 종전선언"이라며 "조선과 미국 사이의 대화도 성공적으로 진행돼 65년이 지나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전쟁상태를 끝내는 종전선언이 올해 안에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만찬 자리를 찾아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대사는 '유엔에서 실무자로 있을 때와 달리 책임자로 느낌이 다르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일이 힘들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응당 그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연회에서는 김 대사 일행과 참석자들을 위한 가야금 퓨전 공연 등이 진행됐다. 공연이 끝나자 곳곳에서 환호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아리랑'과 북한 노래 '다시 또 만납시다' 노래를 배경으로 다음을 기약했다. '다시 또 만납시다'는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능라도 5월1일 경기장에서 15만 평양시민 앞에서 연설을 한 후 경기장을 떠날 때 나온 노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뉴욕평화포럼 #종전선언 #남북 #북한 #머니투데이 #뉴스1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