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나인룸'으로 만난 김해숙·김희선·김영광 "인연·흥분·미안·영광"

tvN 새 주말드라마 '나인룸'의 배우 김해숙·김희선·김영광은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나인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의 인생리셋 복수극.

드라마 '피노키오'에서 모자 관계로 호흡을 맞춘 김해숙과 김영광은 '나인룸'으로 재회했다. 김영광은 "김해숙 선생님은 전작에서도 저에게 격려와 조언을 굉장히 많이 해주셨다"며 "이번에도 열심히 제가 쫓아다니면서 많은 것들을 여쭤봤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장에서 만날 때마다 친아들처럼 정말 잘 대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해숙은 "김영광은 큰 키에 순박한 남자다"며 "그때부터 애정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에 다시 작업을 하게 돼서 인연이라 생각했고 굉장히 기뻤다"고 말했다.

드라마는 장화사(김해숙)와 을지해이(김희선)의 영혼이 바뀌는 설정으로 김영광은 두 배우와 애정 연기를 한다.

김해숙은 "이렇게 예쁜 희선이와 영혼이 바뀌는 것도 굉장히 흥분이 된다"며 "그런데 1인2역을 하다 보니 영광이가 저를 보면서 연기를 해야 되니까 굉장히 힘들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김영광은 "저는 영광이었다"고 말했지만 김해숙은 "저희가 사실은 감정몰입하기 힘들었던 적도 많았다"며 "다시 한 번 미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숙은 김희선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외모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마음도 너무 아름답다"며 "이렇게 예쁜 아이가 털털하기까지 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의 호흡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 받았다"고 했다.

김희선은 "선생님 눈을 똑바로 보고 대사를 하는 신이 많은데 선생님 눈만 보면 제가 너무 작아지는 것 같다"며 "선생님이 속으로 내 연기에 대해 평가를 어떻게 하실지 너무 부담된다"고 말했다.

이어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하는데 너무 칭찬을 많이 해주시니까 자신감이 붙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김희선은 김영광과 애정신을 하게 된 소감에 대해 김영광을 가리키며 "영광이다"고 답했고 김영광은 "대선배님들과 애정신을 하게 돼 영광이다"고 화답했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후속 '나인룸'은 6일 오후 9시 첫방송 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인룸 #tvN드라마 #김희선 #김해숙 #김영광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