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서울대공원 시베리아 호랑이 4남매 시민과 첫 만남

올 5월 2일 태어난 시베리아 호랑이 4마리가 12일 서울 대공원 동물원을 찾은 시민들에게 공개됐다.

국제적으로 공인된 순수혈통인 조셉(8·수컷)과 펜자(9·암컷)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 호랑이들은 모두 건강한 상태로, 동물사에서 환경 적응기를 거친 후 이날 야외 방사장으로 나오게 됐다.

이에 대해 오현택 사육사는 "엄마 젖을 빠는 시간보단 고기를 물고 뜯고 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며 "호랑이들이 호기심이 왕성해지다보니 '내부보다는 바깥으로 나오는 것이 좋겟다'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멸종위기종인 시베리아호랑이는 세계동물원수족관협회(WAZA)가 관리하는 국제호랑이혈통서(International tiger studbook)에 등록된 개체만 순수혈통으로 인정된다. 아기호랑이 4마리는 9월28일 등록을 마쳤다.

이날 동물원을 찾은 어린이, 학생들 모두 새끼 호랑이를 반겼다. 이날 현장학습으로 동물원을 찾은 김다인 양(15)은 "새끼 호랑이가 고양이처럼 뛰는 게 정말 신기하다"며 "정말 귀엽고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많은 시민들이 아기 호랑이들을 관람하는 가운데, 서울대공원에서는 "아기 호랑이들이 아직 어린 만큼 소리를 지르거나 관람창을 두드리는 등의 행동을 삼가 달라"며 조용하고 성숙한 관람문화를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서울대공원 #호랑이 #시베리아호랑이 #백두산호랑이 #시민 #동물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