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국감장에 선 백종원 “준비없이 식당해선 안 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며 국내 자영업 및 외식업계 문제에 대한 생각부터 자신을 둘러싼 시선들에 대한 해명까지 했다.

백 대표는'외식업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이 상생할 방법'에 대한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상생이라는 것은 같이 산다는 것"이며 "어느 한쪽에서 양보하는 것은 결코 좋은 생각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프랜차이즈를 통해서 본사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건 결국 분점에 좋은 가격의 식자재를 공급해서 본사로부터 받는 것이 훨씬 이득이라는 생각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외식업 프랜차이즈의 문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우리나라 인구당 매장수가 너무 많다"며 "과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미국 같은 경우 새로운 자리에 매장을 열려면 최소 1~2년이 걸리지만 우리나라는 신고만 하면 바로 할 수 있는 것이 문제"라고 밝혔다.

백 대표는 "쉽게 식당을 오픈할 수 있다 보니까, 준비성 없이 겁 없이 뛰어들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렇게 쉽게 식당을 열면 안 되는구나'라고 느낄 수 있는 계기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골목식당'이라는 방송을 하는 이유도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는 것이 아니라 '준비 없으면 하지 마세요'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표는 "하지만 지금 어쩔 수 없이 오픈한 분들은 잘못된 부분을 고쳐서 하다보면 '지금보다 상황이 나아질 수 있는 것 아니냐'는 희망을 전해드리고자 방송을 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백종원 대표는 '수많은 자영업자로 인한 문제에 대한 생각'을 묻는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질의에 한 번 더 '시장의 포화상태'를 강조했다.

그는 "정부에서 대비책도 많이 내고 있지만 하루 아침에 '되냐 안 되냐'를 쉽게 판단할 수 없다"며 "자영업자를 위한 여러 시도를 해봐서 결국 통하는 게 어떤 것인지 찾아내는 것이 중요한데 시간이 해결해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한테는 죄송한 이야기지만 시장원리를 따라 어쩔 수 없이 도태될 수밖에 없는 자영업자는 도태도 돼야 한다"며 "시장에 배해서 너무 포화상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 대표는 대책으로 "지금 중소벤처기업부에서 하는 처방도 필요하고 자영업을 시작할 분들에 대해서 준비할 수 있는 교육이나 장치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백종원 대표는 '문어발식 사업 확장'이라는 지적에 대해 "저희의 상대는 일반 소비자가 아니라 외식업에 처음 뛰어들어서 어디에 기댈 수 없는 분들을 대상으로 한다"며 "점주 분들이 원하는 여러 브랜드를 구비하고 있는 게 사업의 부분"이라고 답했다.

또 '호텔업 진출에 대해 말이 많다'고 하자 백 대표는 "호텔은 개인적인 욕심으로 시작했다"며 "'왜 호텔에는 한식당이 없어야 하나', '왜 호텔에 있는 한식당은 비싼 식당만 있나'라는 생각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식점 하는 놈이 호텔까지 진출한다'고 오해 하시는데 호텔 안에 저렴한 음식점들이 있으면 호텔에 묵는 사람들도 도움이 될 것이고 호텔에 대한 거부감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백 대표는 '매출액이 큰 데도 중소기업으로 분류된 것'에 대해서는 "오해하시는 게 빠져나가려고 한 것이 아니라 법으로 그 안에 들어간 것이다"라며 "법이 그렇게 돼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국정감사 #백종원국감 #외식업 #자영업 #백종원호텔 #더본코리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