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수사반장' 최불암, 진짜 경찰 됐다?…명예경무관에 위촉

1970년대 인기 드라마 '수사반장'의 주연배우 최불암씨가 16일 민간인 최초로 명예경무관이 됐다.

'포돌이 아빠'로 알려진 만화가 이현세씨도 명예총경에 위촉됐으며 가수 박상철씨와 장태우 전 경찰청 정보통신담당관, 배우 강경준씨도 각각 명예경사, 명예총경, 명예순경에 위촉됐다.

경찰청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제73주년 경찰의 날(10월21일)을 기념해 명예경찰관 위촉식을 진행했다.

"무거움과 감격이 동시에 다가온다"고 입을 뗀 최불암씨는 "(수사반장) 동지들이 모두 다른 곳에서 이곳을 쳐다보고 있을 텐데 마음으로나마 진급을 나눈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경찰과 국민의 가교 역할을 잘 해낼 것을 약속했다.

노래 '무조건'으로 알려진 가수 박상철씨는 "대한민국 경찰, 무조건 대박나세요"라고 즉석에서 노래 한 소절을 부르기도 했다.

경찰청은 경찰행정 발전에 기여한 국민에게 명예경찰로 위촉(임기 2년 이내)해 오고 있다. 1967년 1호 명예경찰을 시작으로 그동안 총 3599명이 위촉됐고, 현재 명예경찰 184명이 학계‧연예계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불암 #명예경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