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국감장에 선 전명규, '코치 폭행'·'심석희 폭행 은폐' 의혹 부인

23일 한국 쇼트트랙 '금메달 제조기'이자 '파벌 싸움과 권력 남용'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선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전명규 전 부회장은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의 '본인은 규정 외의 일을 하지 않았다는데, 왜 관여했다는 오해를 받냐'는 질문에 "다른 것은 잘 모르겠으나 제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일방적인 감사였다고 생각한다"며 "자문을 해줬던 것을 '제가 뒤에서 조종했다' 이런 식으로 감사 보고서에 나온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일방적으로 먼저 끌고 나간 사실이 없다"면서 전혀 부끄러움 없이 말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전명규 전 부회장을 증인으로 부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폭행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조재범 전 코치의 옥중 참회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는 전명규 전 부회장이 연세대로 입학한 최민정 선수의 성적을 견제하며 조 전 코치를 압박하고 또 조 전 코치에게 욕설하고 머리와 뺨을 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전 전 부회장은 "저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자 손 의원은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녹취 파일에는 전 전 부회장이 '조 전 코치에게 폭행 당한 피해 선수들을 정신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힘들게 압박하라'고 지시하는 음성이 담겼다.

전 전 부회장은 "본인의 목소리가 아니냐"는 손 의원의 물음에 "그런 것 같다"면서도 "정신병원에 갈 정도로 다른 선수들을 협박해서 이들이 '석희야 나는 못하겠어'라는 얘기를 할 때까지 압박을 가하라는 얘기다"는 말에 고개를 저었다.

손 의원은 두 번째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이 파일에는 전 전 부회장이 "심석희가 기자회견을 하려고 했었어. 맞자마자. 내가 그거 막은 거야! 새벽 1시까지 얘기를 하면서"라고 말하는 것이 담겼다.

집요한 손 의원의 추궁에 답변을 제대로 이어나가지 못하던 전 전 부회장은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그것보다 훈련이 더 우선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설득을 했던 것이다"며 "'인터뷰를 막아야 된다' 이런 뜻으로 얘기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의 일인데 아마 제가 표현을 잘 못했던 것 같다"며 "심석희 선수가 맞은 건 맞지만 그거하곤 전혀 다른 것"이라고 부인했다.

한편 전 전 부회장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후 빙상계를 떠난 이유'를 묻자 "러시아에 안현수를 보낸 사람으로 지목돼서 연맹을 떠났다"며 "이후 4대악 센터 등에서 주변을 조사했고 대외 활동을 한 번도 할 수 없는 상황이 왔다"고 밝혔다.

그는 "그 당시에 인터뷰를 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 그런 말을 할 수 입장도 아니었다"며 "어느 정도 지나서 안현수 선수가 본인 입으로 그런 것 때문에 가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이야기 하면서 그나마 제 누명이 벗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전 전 부회장은 '적폐로 몰리고 있는 것에 대한 해명이 가능하냐'는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4년 전에 안현수를 제가 러시아로 보냈다고 했던 그 세력들이 또 같이 이런 일들을 지금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가지 문제들이 많이 있지만 실제로 제가 부족한 덕이라 생각하고 연맹직을 그만두게 됐다"며 "이제 더 이상 연맹직을 맡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에 후임자들이 연맹을 잘 이끌어 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끝으로 "저는 그동안 성적을 올리느라고 나름 노력을 했다"면서 "그 상황에 대해서 일부 사람들이 상처를 받거나 그런 부분들이 있다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전명규 #국정감사 #빙상연맹 #심석희 #손혜원 #최민정 #안현수 #조재범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