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컴백' 린, 힘이 된 남편의 조언 "유행가는 차트에 좋은 곡은 마음에"

"이제 제 손을 떠나서 여러분들의 노래가 되고 힘이 되고 사랑이 되고 꿈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고요. 지금 당장 어떤 결과를 보이지 않아도 되니까 천천히 오래 사랑해주세요."

25일 가수 린이 3년 만에 10집으로 컴백했다.

린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10집 앨범 '#10' 음악감상회에서 컴백 소감을 전하고 앨범 수록곡들을 소개했다.

그는 "무언가를 꾸준히 열심히 오래 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다"며 "이번 앨범의 성패를 다 떠나서 '무언가를 오래 해왔다'는 만족감과 자존감이 높아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10집 발매 소감을 전했다.

이어 "너무 뻔한 이야기지만 들어주시는 분들이 계셨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라는 가수에게 신뢰를 느껴주는 팬 분들과 리스너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린은 타이틀곡 '이별의 온도'에 대해 "그동안 기승전결이 뚜렷한 발라드 곡을 해왔다"며 "처음 '린'이라는 가수에게 관심을 주셨던 분들이 계시다면 그분들도 이것이 익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집쯤 되면 이런 발라드가 제가 해야 하는 노래라고 생각했다"며 "대중성도 중요하지만 늘 해왔던 것 그리고 10집 가수로서의 우아함이 이 곡에 충분히 녹아있다고 생각해 타이틀곡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린은 "성패를 떠난다고 했는데 대중들에게 꼭 듣고 싶은 말이 뭐냐"는 질문에 "차트는 인기의 척도가 되기도 하고 아티스트의 자존감을 올리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에 중요하다"며 "1등을 안 해본 것도 아니고 아주 조금 그 기분이 어떤 것인지 알기 때문에 욕심이 안 난다고 하면 거짓말이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신랑이 '유행가는 차트에 남지만 좋은 곡은 마음에 남는다'는 말을 해줬다"며 "그게 그렇게 힘이 됐다"고 배우자이자 가수 이수의 조언을 전했다.

이어 "사람들에게 듣고 싶은 말은 '저 가수는 참 성실하구나', '또 노래를 하고 있네', '또 새 노래가 나왔네'"라면서 "'늘 거기에 있는 가수'라고 생각을 해주시면 가장 흡족할 것 같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날 음악감상회에는 린의 배우자이자 가수 이수가 축하 케이크를 보냈다.

린은 무대에 등장한 케이크를 보고 깜짝 놀라며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런 시간을 선물해주는 것을 보면 같은 아티스트지만 저보다 더 섬세한 것 같다"며 감동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린 #린10집 #이별의온도 #이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