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20돌 맞은 금강산관광… 현정은 회장 "금강산관광의 문, 다시 열려야"

"금강산관광의 문은 다시 열려야 합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8일부터 1박 2일동안 금강산에서 열린 '금강산관광 시작 20돌 기념 남북공동행사'에서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그룹은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공동으로 금강산 관광용 크루즈 선인 '현대금강호'의 첫 출항 20주년을 맞은 18일과 금강호가 북측 고성항에 도착한 19일에 맞춰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18일 오후 북측 금강산관광 특구 온정각 문화회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서 현 회장은 "(금강산관광은)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께서 자신이 평생 일군 현대그룹의 자산과 역량을 금강산과 북녘에 아낌없이 투자했기에 가능했다"며 "제 남편 고(故) 정몽헌 회장이 '민족화해와 공동번영'이라는 대의를 위해 결국 자신의 삶까지 희생하며 다져 놓은 굳건하고도 소중한 인연"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그룹은 하늘이 맺어준 북측과의 인연을' 민족화해와 공동번영의 필연으로 만들겠다'는 사명감과 소명의식을 갖고 담담하게 그리고 당당히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기념행사를 마친 참가자들은 온정각 '정몽헌 회장 추모비' 인근으로 이동해 금강산관광 20주년 기념식수를 했고, 저녁에는 북측의 '평양 통일예술단'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저녁 시간에 맞춰 남북이 함께 주관한 공동연회에서 현 회장은 건배사를 통해 "단 한 분의 관광객이 계시더라도 금강산관광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일념 하나로 희망과 기대를 버리지 않고 지난 10년을 견뎌 왔다"며 "열려라! 열어라! 열린다! 금강산!"을 외쳤다.

방북단은 둘째 날인 19일 목란관에서 구룡폭포가 있는 관폭정까지의 '구룡연 노정'을 참관하고, 2007년 복원된 신계사를 관람한 뒤 강원도 고성 동해선출입사무소를 통해 귀환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금강산 #금강산관광 #현대 #북한 #현정은회장 #정주영 #정몽헌 #개성공단 #재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