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209km 솟아오른 시험발사체…75t급 액체엔진 성공 입증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되는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시험발사체가 최대고도 209km, 151초 연소에 성공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75톤 액체엔진 비행시험에 성공한 국가가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8일 "누리호 시험발사체 151초 연소에 성공했다"면서 "이는 성능 검증을 하는 기준 140초 연소 기준을 뛰어넘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누리호 2단부에 해당하는 시험발사체 연소시간 140초를 성패기준으로 삼았다. 이날 비행시험에서 151초까지 연소하면서 목표를 초과달성했다.

이번 시험발사체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75톤 액체엔진 성능 검증에 성공했다. 옥호남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기술개발단장은 "유럽연합(EU)을 포함해 지금까지 6개국만 75톤급 액체엔진 성능검증에 성공했다"면서 "우리나라는 7번째로 기술을 확보한 국가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후 위로 솟아오르는 관성에 의해 발사체는 발사 319초에 최대고도 209km에 도달했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사업은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2021년까지 개발한다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이어 연구진들은 누리호 3단계 사업에 착수한다. 앞으로 단형 발사체 시스템 기술 개발 완료하고, 2021년 2월과 10월에 3단형 발사체를 완성한다는 목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누리호 #우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KARI #인공위성 #151초 #209km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