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강연정치’ 유승민 “바른미래당과 개혁보수 방향 안맞아”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바른미래당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7일 유승민 전 대표는 모교인 서울대학교에서 '경제성장의 가치'에 대한 주제로 강연을 한 데 이어서 학생들과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유 전 대표는 '최근 야권 차기 대권 후보로 황교안 전 총리나 오세훈 전 시장이 뜨고 있는데 언제쯤 큰 그림을 보여줄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정치인이다. 정치인이 나라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 의견이 없거나 견해를 밝히지 않는 건 굉장히 비겁하다고 생각하고 가급적 빨리 정치적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의 모호한 프레임(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받은 그는 "'늘 바른미래당은 정체성이 문제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진짜 따뜻한 공동체를 위해서 보수 정치인들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그게 개혁보수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생각하는 개혁보수와 바른미래당이 지금 가는 것과는 초점이랄까 방향이 좀 맞지 않는다는 괴로움이 있다"고 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에서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말자', '우리는 왼쪽도 오른쪽도 아니고 중도다'라고 얘기하는 분들과 안보·경제·복지 등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생각을 같이할 수 없는 부분들이 있어서 늘 괴롭다"며 "어떤 정치를 하고 어떤 길로 가는지 밝히지도 않은 채 '한국당을 대체하겠다. 그러니까 우리를 찍어달라'는 안 통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투표할 때 '덜 싫은 사람을 찍는 것'이 분명히 있다. '나는 문재인 될까 봐 홍준표', '나는 홍준표 되는 것 진짜 싫어서 문재인 찍어야 하겠어'하는 성향이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지지해달라! 우리를 지지하면 당선된 사람한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힘을 주는 그런 권한을 여러분들을 위해서 써 보겠다는 호소가 잘 안 됐다"고 했다.

또 "지금 자유한국당도 지지율이 올라간다고 하니까 '문재인이 내려가니 우린 올라가네!' 하며 더 정신을 못 차리고 안 바뀌는 측면이 있다"며 "이런 답답한 상황에서 우리 정치가 어떻게 바뀔 수 있느냐에 대해 고민하면서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대표는 강연 후 뉴스1과 만나 '보수 재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우리가 어떤 방향으로 노력할 것인가에 대해 깊은 고민과 행동이 필요한 것이지, 당 대 당 통합 등 단순히 숫자를 합친다고 보수의 문제가 다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국민의 신뢰를 탄탄하게 회복할 수 있는 보수의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게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려운 시기에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여러 문제들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새해가 되면 그런 노력을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정체성 #유승민서울대강연 #보수재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