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단식 중 취임 100일' 손학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나를 바칠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대해 "여의도를 가로막고 있는 두 마리 큰 곰"이라고 비유하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거듭 강조했다.

선거제 개편을 주장하며 5일째 단식농성중인 손 대표는 10일 취임 100일을 맞아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개혁이 바른미래당의 최대의 과제이며 이를 위해 나를 바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손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국민의 뜻에 따라 의석을 배분해서 국회의 권능을 강화하고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룩하는 것"이라며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습을 제거하고 거대 양당의 횡포를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야기했고 이해찬 대표도 '우리가 손해를 보더라도 가야 할 길이다'라고 말했다"며 "꼼수를 부리지 말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의 득표율에 따라 의석이 배분되며 사표를 최소화해 소수 야당에게 유리한 제도다. 현재 한국에서 채택한 선거제도는 소선거구제와 비례대표제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기자회견에 앞서 손학규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농성장을 방문해 의견을 나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손학규 #연동형 비례대표제 #국회 #문재인 #이해찬 #이정미 #정의당 #바른미래당 #더불어민주당 #뉴스1 #눈TV #단식 #손학규 단식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