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덕담'·'농담'·'진담'...나경원 신임 원내대표 국회 '상견례' 하는 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와 상견례를 갖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덕담과 농담을 주고 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상견례가 마무리됐지만 도중에 뼈가 있는 말을 던지기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첫 공식 행보로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가 역할을 하려면 여·야의 역할과 그 가운데서 의장님 역할이 중요하다"며 "중립적인 위치에서 국민만 보시고 국회를 운영해 주시면 저희도 협조할 건 확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요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나 촛불 혁명을 마무리 하기 위한 제도 등 이런 게 전부 국회에서 해야 하는데 국회가 이렇게 삐걱삐걱하면 큰 문제"라며 "역지사지하고 협치하고 기본적으로 옳은 건 옳다 밀고 나가면서 비판은 정확히 하는 것이 국회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대를 위한 반대, 건건이 무조건 반대, 트집 잡기, 흠집 내기, 딴죽걸기 이런 건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며 "차원 높게, 성숙한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초기의 촛불정신은 '헌법을 수호하고 법치를 복원해라!' 그런 가치를 소중히 하는 정신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여권에서 '우리한테 무한 정당성이 있어'라고 생각하면 어려운 것 같다"고 받아쳤다.

오후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홍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당선을 축하하면서 "여·야 관계라는 게 항상 쉽지는 않지만 민생을 편안하게 하고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항상 대화하고 타협하는 문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여당과 함께 많은 이야기도 나누고 생산적인 국회 운영을 위해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믿고 저희들이 더 잘하겠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저도 여당을 해봤지만 요새 민주당 지지율도 그렇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도 조금 내려가고 있지 않냐"면서 "여당이 역할을 잘하시면 이런 부분이 훨씬 좋아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나 대통령에 일방적으로 끌려가시지 말고 할 말씀 하시고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곳이 바로 정당 아닙니까? 그 역할 해주시면 아마 더 도움이 되실 거다"며 "국회 내에서 야당 목소리에 더 많이 귀 기울여달라는 부탁의 말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나가다가 저를 응원도 해주셨는데 '홍영표 원내대표님이 저 되라고 응원 해주신다'고 했더니 '홍 원내대표가 나경원 의원이 되면 편하다고 생각하는 것 아니냐'고 우리 당 의원들이 이야기하더라"며 "그래서 '저도 간단치 않은 사람인데'라고 얘기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접견했고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그리고 단식농성 중인 이정미 정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원내대표 #홍영표 #문희상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