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뺑반' 공효진X류준열X조정석, 新 캐릭터로 뭉친 세 배우

배우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캐릭터로 뭉쳤다.

배우 공효진은 20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뺑반'(감독 한준희)의 제작발표회에서 그가 맡은 새로운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동안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공블리', '로코퀸' 등의 수식어가 따르는 공효진은 이번 영화에서 좌천된 엘리트 경찰을 연기한다.

그는 "제가 지금까지 여배우 치고는 와일드한 면이 있었던, 항간에는 욕을 제일 찰지게 하는 여배우"라며 웃어 보였다.

이어 "그런데 여기서는 욕 한마디 안 하는데 새삼 너무 무섭다"며 "말없이 가만히 있는데 굉장히 무서운 사람의 느낌이다"고 전했다.

그는 '범죄오락액션' 영화를 촬영한 소감에 대해 "그동안 많은 배우가 나오는 영화가 아닌 조촐한 영화를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촬영장에 갔는데 대가족 부잣집에 간 느낌, 큰집에 출세해서 간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배우 류준열은 반전의 에이스 경찰을 연기한다. 그는 "매뉴얼 없이 수사하는 방식이나 다른 방식의 모습들이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인물 뒤편에 깔린 불우한 과거, 가정환경 등에 있어서도 새로운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맡은 '캐릭터 포인트'에 대해 "감독님이 '영화는 관객들을 기분 좋게 배신해야 한다'는 얘기를 하신 적이 있다"며 "'우리 영화가 그런 지점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지만 서민재 캐릭터 또한 '관객을 기분 좋게 배신하는 인물로 그려졌으면 좋겠다'는 것에 포인트를 뒀다"며 "기존에 해왔던 작품들과는 다른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조정석은 '뺑반'에서 통제 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연기하며 첫 악역을 선보인다. 그는 "새로운 도전이자 시도였다"면서 "새로운 것, 신선한 것에 대해 늘 언제나 목마름이 있었는데 이런 작품을 만나서 너무 기분 좋았다"고 했다.

그는 '악역을 연기하는 고민'에 대한 질문에 "딱 봐도 악역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악역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물만의 방식, 수단과 방법이 있다고 생각하며 접근했다"며 "'왜 이런 생각을 하지?', '왜 이렇게 행동하지?'하면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기까지 어려웠다"고 전했다.

'뺑반'은 통제 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액션오락' 영화다. 내년 1월 개봉 예정.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뺑반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