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홍명보 자선축구' 올해로 종료…洪 "많은 관심 감사, 자선활동은 계속"

2003년부터 16년 동안 이어온 '홍명보 자선 축구경기'가 올해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홍명보 이사장(홍명보장학재단)은 자선 축구경기 시작부터 함께 해온 2002 월드컵 멤버와 마지막까지 함께 마무리하며 소회를 밝혔다.

22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홍명보 자선 축구경기('Share The Dream Football Match 2018')는 2002 월드컵 레전드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로 펼쳐졌다.

홍명보 이사장은 선수 시절 월드컵 4강 신화를 만들었던 2002 월드컵 동료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며 마지막을 함께 했다. 그는 관중석에서 동료들의 플레이에 눈을 떼지 못하면서 마치 함께 뛰는 듯 아쉬워하고 즐거워했다.

이날 마지막 자선경기를 위해 깜짝 귀국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은 "후배가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며 "본인 나름대로 여러 가지 어려운 점도 있었을 것이다"고 아쉬워했다.

경기 MVP로 선정된 첼시 레이디스 소속 지소연 선수는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16년 동안 자선경기를 여셨는데 마지막이라니까 아쉽다"며 "좋은 행사이기 때문에 꼭 누군가는 이어서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홍명보 이사장은 먼저 "16년 동안 자선경기에 관심을 많이 가져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고 그동안 참가했던 선·후배 동료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기억나는 순간'에 대해 "'이 순간'이라고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순간들이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도움을 통해 어떤 사람은 새 생명을 얻은 사람도 있고 또 어떤 사람은 큰 동기부여가 돼서 자기 인생에 새로운 출발점이 됐다"며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줬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아울러 그는 "이런 형태의 자선경기는 올해로 막을 내렸지만 제가 그동안 해왔던 다른 자선 활동은 계속 이어나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홍명보 이사장은 추운 겨울에 야외에서 진행됐던 과거 자선경기를 떠올리면서 "손이 얼어 기사를 못 쓸 정도로 추운 날씨였다"며 취재진에게도 거듭 감사의 작별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홍명보 #홍명보자선축구 #박항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