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주간아이돌' 조세호X황광희X남창희 "여러분의 마음을 뺏겠다"

"저희가 '조각남'이라는 유닛 그룹으로 인사를 드리게 됐습니다. 그래서 그 인사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의 마음을 뺏겠습니다."

세 번째 개편을 맞이한 MBC 에브리원 예능 '주간아이돌'의 MC 조세호·황광희·남창희가 2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주간아이돌' 제작발표회에서 각오를 밝히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황광희는 '주간아이돌 MC가 된 부담감'에 대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고 댓글에는 욕도 많았다"며 "'셋이서 뭘 하겠냐', '너희가 주간아이돌을 끌어올릴 수 있겠냐'는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 걱정도 많이 했지만 저희는 젊은 피로서 열심히 '주간아이돌'을 다시 재미있게 만들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우연히 두 개의 댓글을 봤는데 첫 번째가 '안 볼래요', 두 번째가 '다른 채널로 넘어가겠다'라고 하신 분이 계셨다"며 "그 두 분이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저희가 열심히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조세호는 'JTBC 예능 아이돌룸과 비교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형돈 형과 데프콘 형이 예전에 '주간아이돌' MC였던 그 부분이 가장 신경이 쓰이긴 했다"면서도 "'그게 더 신경이 쓰였다면 오히려 출연을 고사했을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 세 명이서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많은 비교가 될 수도 있겠지만 '비교조차도 재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며 "'아이돌룸'을 보시는 분들은 '아이돌룸'을 재밌게 봐주시면 감사할 것 같고 '주간아이돌'의 새로운 느낌을 원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저희를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남창희는 목표에 대해 "'한 1000회 정도까지 저희가 만들어 가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을 했다"며 "꼭 저희가 지치지 않고 열정을 가지고 아이돌 친구들과 함께 '으쌰으쌰'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주간아이돌 #조세호 #황광희 #남창희 #조각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