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모습 드러낸 김태우 수사관..."청와대 범죄행위 낱낱이 밝혀지길"

민간인 사찰의혹을 제기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검찰수사관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공식석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그는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3일 오후 1시 15분쯤 서울동부지검에 모습을 드러낸 김태우 수사관은 취재진으로부터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어떤 지시를 받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자세한 것은 말씀드리기 힘들고 간략한 심정을 말씀드리겠다"며 입을 열었다.

김태우 수사관은 "16년간 공직생활을 하면서 위에서 지시를 하면 그저 열심히 일하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다"며 "이번 정부에서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면서 역시 위에서 지시하면 열심히 임무를 수행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업무를 하던 중 공직자에 대해 폭압적으로 휴대폰 감찰을 하고 혐의 내용이 나오지 않으면 개인 사생활까지 탈탈 털어서 감찰하는 것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면서 "자신들의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를 보고하면 모두 직무를 유기하는 행태를 보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1년 반 동안 열심히 근무했지만 이러한 문제의식에 대해서 오랫동안 생각해 왔고 이번에 이 일을 계기로 언론에 폭로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수사관은 "청와대에서 저의 이러한 언론 공표에 대해 공무상비밀누설이라고 고발을 했는데 공무상비밀누설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 측이 했다"며 "반부패비서관 박형철 비서관은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첩보의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것을 알고 직접 전화해서 감찰 정보를 누설했다"고 했다.

그는 "이것이 공무상 비밀누설이지, 어떻게 제가 공무상 누설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서 누설을 하는 것이 범죄이지 저는 범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에서, 이 동부지검에서 청와대의 이런 범죄행위가 낱낱이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추가 폭로할 내용이 있냐'는 질문에는 "조사 과정에서 얘기할 것이고 그런 부분이 있으면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그는 '일각에서 본인의 비위행위가 드러난 후 폭로에 나섰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나중에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태우수사관 #청와대특별감찰반 #민간인사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