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9년 만에 한국 찾은 츠마부키 사토시…"연기하기 만만치 않은 역할, 감독님 덕분에 가능"

"연기하기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감독님이 섬세하신 분이다보니까 '이런 작품이 나올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영화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의 개봉으로 9년 만에 한국을 찾은 츠마부키 사토시가 언론시사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이하 '우행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작품 홍보를 위해 내한한 츠마부키 사토시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영화 상영 후 언론 관계자들의 질문을 받는 자리에서 사토시는 "(영화 일정으로) 공식 방문하고 9년 만에 (한국에) 왔다는 사실을 알게 돼 깜짝 놀랐다"면서 "매번 들고 오는 작품에 대해서 기대를 많이 해주셔서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행록'은 일본 열도를 충격에 빠뜨린 일가족 살인 사건 1년 후, 기자 다나카(츠마부키 사토시)가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는 추리 스릴러 영화. 작품성을 인정받은 누쿠이 도쿠로 작가의 동명소설 '우행록'을 원작으로한 이시카와 케이 감독의 첫 장편작이다.

이번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사토시는 "이시카와 케이라는 아주 흥미로운 감독이 있다는 소개를 받았다"면서 "감독님이 만든 영화를 보니 일본인에게는 없는 감각이 느껴져 우행록 출연 제의에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연기에 대해선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되다보니까 '다나카'라는 존재가 구체적인 형태로 드러나는 역할은 아니었다"며 "(다나카를) 어떤 존재로 표현할 수 있으면 좋을까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함께 해보고 싶은 한국 배우와 감독이 누구냐'는 질문에 "다른 일본 배우들도 다 마찬가지 일 것"이라며 전제한 뒤, "송강호 곁에서 어떤 연기를 하는지 직접 보고 싶다"고 밝혔다.

감독은 "나홍진 감독님을 좋아하니까 나홍진 감독님이라 하겠다"고 말했다가 황급히 "다른 분들이 연락 주셔도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은 오는 17일에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우행록 #츠마부키 #사토시 #일본 #영화 #스릴러 #범인 #살인사건 #누쿠이도쿠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