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GOT7의 레알타이' 뱀뱀X마크X영재X진영..."상상하지 못한 조합"

"4명이 정말 상상을 하지 못한 조합이다 보니까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룹 GOT7(갓세븐)의 뱀뱀·마크·영재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GV에서 열린 XtvN 예능 'GOT7의 레알타이'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새해 활동 계획을 밝혔다.

'GOT7의 레알타이'는 대운폭발 설레는 2019년을 꿈꾸며 태국 행운의 7신(神)을 찾아 떠난 GOT7의 소원성취 고군분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멤버 7인중 4인(뱀뱀·마크·영재·진영)이 출연한다.

뱀뱀은 '4명의 멤버 구성'에 대해 "스케줄 문제도 있고 7명이 가면 저희가 지금까지 했던 리얼리티와 같은 모습이기 때문에 조금 더 다른 그림을 위한 부분도 있었다"며 "이 4명이 정말 상상을 하지 못한 조합이다 보니까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멤버들의 새로운 모습'에 대한 질문에 "진영이 형은 워낙 잘 생겨서 저희처럼 이렇게 안 꾸며도 꾸민 것 같은 얼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큰 문제 없었다"며 "문제는 여기 있는 3명이고 평소엔 화려한 옷, 화장, 머리하고 그랬는데 그거 싹 날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일어날 때 부은 얼굴에다가 흩어진 머리, 씻고 나온 젖은 머리 등 보기 어려운 그런 모습들 많이 볼 수 있었던 방송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영재는 "우리가 정말 재밌는 사람들이었구나, 웃길 수 있는 사람들이라는 걸 알았다"며 "마크형이 조금 신기했다. 그렇게 재밌는 사람은 아니었는데 제가 봤을 때는 마크 형이 많이 웃기지 않았나 생각한다. 뼈를 찌르는 말들이 많아서 인상 깊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크는 "데뷔 날짜와 똑같이 맞춰서 첫 방송을 하는데 보는 사람들한테 행복을 줄 수 있는 방송이 됐으면 좋겠다"며 "저희가 재밌게 촬영했던 만큼 다들 재밌게 보면 기분 좋을 것 같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했다.

이 자리에서 2019년 GOT7의 활동 계획도 조심스럽게 밝혔다.

뱀뱀은 "2018년은 월드 투어부터 일본 투어, 앨범 2장, 리패키지 앨범 1장 등 정말 많은 것을 했는데 스케일이 커지는 2019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GOT7의 레알타이'는 16일 오후 8시 첫 방송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GOT7의레알타이 #갓세븐 #뱀뱀 #마크 #영재 #진영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