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CES2019]"네 발로 걷고, 네 바퀴로 달린다"… 현대차, 콘셉트카 '엘리베이트' 공개

"완성차 메이커가 걸어 다니는 차를 만들었다는 건 대단한 일입니다."(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현대차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 개막에 하루 앞서 프레스 콘퍼런스를 갖고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고 작동모습을 시연했다.

이날 공개된 콘셉트카는 축소형 프로토타입으로 작동 시연은 현대차 미래전략 발표 후 행사 말미에 이뤄졌다.

해당 콘셉트카는 현대차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 페라 협업으로 탄생했다.

엘리베이트는 전기를 동력으로 삼아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가 유기적으로 작동해 걸어 다닐 수 있도록 설계됐다. 포유류는 물론 파충류의 걸음걸이도 모방할 수 있어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 가능하다.

전기동력을 사용하는 엘리베이트는 로봇 다리 1개 당 5개의 관절(축)로 설계돼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동물의 걸음걸이를 따라 할 수 있다. 시속 5㎞의 속도로 걸을 수 있고,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한 채 1.5m 높이의 벽도 넘을 수 있다. 일반 도로에서는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한 뒤 일반 자동차처럼 바퀴를 이용해 달린다.

상용화되면 수색이나 구조,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미디어 콘퍼런스에 참관한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엘리베이트와 같은 재난구조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차를 선보였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완성차 메이커가 걸어 다니는 로봇차를 만들었다는 건 놀라운 일"이라고 자평했다.

현대차는 "커넥티드카를 통해 미래 사회의 '연결의 초월성(Transcend Connectivity)'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현대기아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커넥티드카 #ces2019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