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친박 프레임 질문에...황교안 "얼굴에 계파 이름 써 있는 것도 아니지 않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식 및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황 전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이라며 "모두가 불안해 하고 있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일자리 얻으려는 구직자와 청년들까지 누구 하나 살만하다고 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렵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평화가 왔다는데 오히려 안보를 걱정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고 이 정부가 소통을 앞세우고 있는데 정책 불통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또 "어려가지 사회적 갈등도 커져가고 있다"면서 "국민적 합의없이 밀어붙이는 성급한 정책들이 경제도, 안보도, 사회도 모두 어렵게 만들고 있다. 나라의 근간이 무너지고 국민들은 곤란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바라보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과거만 바라보고 있다"며 "지금 대한민국에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이제 우리 자한당이 국민들에게 시원한 답을 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둘러싼 친박계 프레임에 대한 질문에 "문재인 정부와 맞서 싸우는 강력한 야당이 되는 게 첫 과제"라며 "그것 하기도 바쁜데 계파 싸움할 시간이 없다. 당에 들어가면 계파와 관계없이 많은 분과 만나 소통하고 함께 일할 각오로 정치권에 들어오게 됐다"고 말했다.

또 박근혜 정권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역임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 요구가 나오는 것과 관련 "지난 정부에서 마지막 총리를 지낸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그것으로 인해서 함께 일한 모든 일과 공무원들이 적폐란 이름으로 무너져버리게 하고 몰아가는 것은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질의응답에서는 황교안 전 총리에게 '탄핵·친박'과 관련한 질문들이 쏟아졌다. '당권을 쥐게 되면 탄핵 프레임에 갇힐 수 있다'는 질문에 "얼굴에 계파 이름이 써 있는 것도 아니지 않냐. 언제든 다시 출발할 수 있다"며 "어려운 상황이라도 다시 갈 수 있는데 뒤를 돌아볼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입당 #탄핵 #친박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