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동물 안락사 의혹' 박소연 대표 고발"…시민단체, 검‧경에 줄고발

구조한 동물을 안락사 시킨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8일 검찰과 경찰에 잇따라 고발됐다.

이날 오전 자유연대, 자유대한 호국단, 턴라이트, 자유민주국민연합 등 4대 보수단체는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을 찾아가 박 대표를 동물학대와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고발인(박 대표)은 그동안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하며 후원금을 모금했으나, 건강한 상태의 동물 중 상당수가 피고발인의 지시로 안락사되었다"며 "만일 안락사가 이루어진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후원자들은 기부하지 않았을 것"이라 주장했다.

또 "건강한 동물까지도 안락사를 지시한 행위는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명백한 동물학대 행위"라며 "동물학대 및 형법상 사기로 판단하고 그에 대한 법의 엄정한 심판을 구한다"고 밝혔다.

동물보호단체의 고발도 이어졌다.

비글구조네트워크, 동물과함께행복한세상, 동물의소리 등 동물 관련 단체는 이날 오후 4시 서울중앙지검에 박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혐의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등이다.

변호인을 맡은 법률사무소 율담 권유림 변호사는 "안락사 행위를 고지하지 않고 모금을 한 것에 대한 사기혐의, 후원금을 용도목적 외로 유용한 점에 대한 업무상 횡령, 정당한 사유 없이 동물을 죽인 동물보호법위반으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밝힌 업무상 횡령은 △안락사 관련 부대비용(약품구입비, 사체처리비 등)의 목적 외 유용 △단체 후원금을 개인 사건의 변호사 비용으로의 유용 △충주 보호소 부지의 개인명의 매입이다.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는 "이번 사태로 인해 많은 분들이 놀라고 그에 인한 충격 많았으리라 생각한다"면서 "이 사태가' 한 동물보호단체나 박소연 개인의 일탈'이라고 생각하기보다는 동물보호계가 스스로 반성하고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고자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말했다.

케어의 직원들도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박 대표는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소연 #케어 #안락사 #검찰 #경찰 #고발 #시민단체 #보수단체 #동물보호단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