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손혜원 "'빙상계 적폐' 전명규 수사해야"...전명규 "의혹 부인"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성폭력 사례를 추가 폭로했다. 이후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손혜원 의원은 "젊은빙상인연대가 피해자의 적극적 증언과 간접적 인정 등을 통해 확인한 피해 사례는 심석희 선수 건을 포함해 총 6건이다"며 "피해자들은 여전히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으며 피해사실을 공개적으로 언급했을 때 빙상계에서 계속 머물기 힘들지 않을까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직접 만난 한 선수의 사례를 언급했다. 그는 "빙상선수 A 씨는 10대 시절 한체대 빙상장에서 강습을 받던 중 전 한체대 빙상부 조교인 한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추행 당했다고 증언했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훈련 도중 자세를 교정해 준다는 핑계로 강제로 안거나 입을 맞추고 그런 일이 계속됐다고 밝혔다. 또 "'밖에서 만나서 영화를 보자, 둘이서 밥을 먹자'라는 등의 연락을 취해 왔다. A 선수가 이를 거부하자 해당 코치는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이 선수는 당시의 충격으로 스케이트를 벗었다"고 밝혔다.

또 손혜원 의원은 A 선수가 전명규 한체대 교수에게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다고요? 제가 그날밤 무슨 일을 겪었는지 다 말씀드리고 싶다"고 문자를 보냈더니 전명규 교수는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라, 그것이 우선이야'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답장은 전명규 교수가 A 선수의 성추행 또는 성폭행,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정황도 거의 알고 있지 않았나 하는 의심을 갖게 만드는 아주 중요한 문자라고 볼 수 있다"며 "전명규 교수는 성폭행 사건을 피해자로부터 전달받아 충분히 인지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는 여전히 빙상계에서 활동하고 있다. 전명규 교수는 빙상계 대부로 불리며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며 "빙상 선수들은 그가 자기 측근의 성폭력 사건의 은폐에 관여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피해를 입은 빙상 선수들이 증언에 소극적인 것이다. 두려워서 나서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빙상계의 적폐를 뿌리 뽑기 위해서는 전명규 교수에 대한 적극적인 수사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의원의 기자회견 후 전명규 교수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 교수는 "빙상 문제로 국민들에게 아픔을 준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 형용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심석희에게도 사과하고 싶다"면서도 각종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손혜원 #젊은빙상인연대 #빙상계성폭력 #전명규 #심석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