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미투 1년' 서지현 검사, 1심 선고 후 이야기..."검찰 사랑하기 때문에"

1년 전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며 한국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검사장의 1심 실형 선고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서지현 검사는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변호사회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사로서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 정의를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인데도 당연한 일이 왜 이렇게까지 힘들어야 하는지 그로 인한 고통을 많이 받았던 시간이었다"고 지난 1년을 회상했다.

그는 "비록 시간이 오래 걸릴 수도 있고 많이 고통스러울 수도 있지만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것,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고야 만다는 것을 볼 수 있게 됐고 증명해내게 돼서 안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판결이 기존의, 그리고 앞으로의 가해자들에게 엄중한 경고가 되고 지금 이 순간에도 너무나 고통을 받고 있는 피해자들에게 용기와 위안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서지현 검사는 "저를 검찰에서는 '배신자', '조직의 수치'라고 이야기한다"면서 "저는 정말 검찰을 사랑하기 때문에 정의로운 검찰,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검찰로 거듭나기를 바라기 때문에 이야기한 것이고 지금도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서지현검사 #안태근검사장 #미투 #검찰개혁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