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SKY 캐슬' 찬희 "나였다면 예서를 좋아했을 것"

드라마 'SKY 캐슬'에서 강예서(김혜윤 분)·김혜나(김보라 분)와 삼각관계를 이룬 배우 찬희(황우주 역)가 "찬희라면 강예서를 좋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찬희는 지난 31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두 캐릭터 중 실제 이상형과 가까운 사람을 묻는 말에 "적극적인 성격을 좋아해서 예서 누나를 좋아했을 것 같다. 좋아하는 티를 내주는 것도, (애정) 표현을 많이 해주는 것도 좋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극 중 우주는 예서의 애정을 받지만 혜나에 대한 순애보를 보였다.

'돈까스 투척' 등 다소 오글거리는 대사로 '오글우주'라는 별명이 생긴 그는 별명에 속상하지 않았는지 묻는 말에 "괜찮았다. 제가 대사를 못 살린 점도 있다"며 "우주의 말투나 성격을 표현한 대사라 생각해 좋았다"고 했다.

자신의 캐릭터였던 우주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엔 "(상처 때문에) 앞으로 누군가를 쉽게 좋아할 수 없을 것 같은데 항상 응원해주고 싶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