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5G로 더 스마트해진 사무실… SKT '5G 스마트오피스'에 가보니

사원증 없이 출입하고, 스마트폰으로 업무를 처리하며, 멀리 있는 동료와 한 공간에서 회의하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스마트오피스'가 국내 처음으로 공개됐다.

SK텔레콤은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 빌딩에 구축한 '5G 스마트오피스'를 13일 공개했다.

'5G 스마트오피스'는 5G를 통해 사람과 공간, 디바이스, 센서 등이 거미줄처럼 엮여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시·공간 제약없이 업무를 가능하게 해준다.

이날 SK텔레콤은 5G와 AI 등 뉴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오피스 솔루션 '5G 워킹 스로우 시스템' 등 4종을 공개했다.

첫 번째 솔루션 '5G 워킹 스로우 시스템'은 영상분석 기술과 AI의 딥러닝 기술을 바탕으로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해 출입증이나 지문인식 없이 편하게 출입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두 번째 '5G VDI 도킹 시스템'은 PC나 노트북이 없어도 도킹 패드에 스마트폰만 꽂으면 가상 데스크톱 환경(VDI)과 즉시 연동돼 업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스마트폰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VDI의 화면을 주고받는다.

세 번째 'T 리얼 텔레프리즌스'는 VR과 AR을 융합한 혼합현실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원거리에 있는 회의 참가자들이 동시 접속, 실제 같은 방에 모여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AR 글라스를 통해 가상공간에서 대용량 영상자료를 함께 보거나 3D 설계도면을 펼쳐서 회의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또 네 번째 '5G 카페테리아' 솔루션은 영상분석 기술을 통해 자판기가 직원을 알아보고 음료를 꺼내가면 자동으로 정산되는 무인자판기다. 스마트폰으로 커피를 주문하면 바리스타로봇을 통해 커피를 마실 수도 있다.

전성우 SK텔레콤 스마트워크 추진 CoE 리더는 "공간의 변화를 통한 일하는 방식의 변경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ICT기술로서 검증하는 스마트오피스를 지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또 중소벤처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스마트오피스 솔루션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전 리더는 "중소벤처기업과 동반성장하는 그런(상생) 사례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스마트오피스 #skt #5G #smart #office #AI #인공지능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