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이미자의 특별한 60주년…'내 노래, 내 사랑 그대에게'

"역사의 뒤안길을 함께 걸으며 동백꽃도 피고 지고 울고 웃었네"

가수 이미자(78)가 데뷔 60주년을 맞이해 기념 앨범을 발표하며 지난 세월을 노래로 기념했다. 올해는 이미자가 지난 1959년 '열아홉 순정'으로 데뷔한 후 활동한지 60주년이 되는 해다.

이미자는 2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60주년 이미자 기념 음반 및 신곡 발표회'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음악인생과 기념앨범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먼저 그는 "(60년대) 당시 내가 바빴던 이유는 너무나 어려웠던 시기에 노랫말이나 목소리가 맞았던 것 같기 때문"이라며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기뻐야 했을 때 '질 낮은 노래다, 천박하다'는 말 때문에 힘들어 '발라드풍으로 바꿔볼까' 고민도 했다"고 고백한 뒤, "60년이 흐르고 나니, ‘잘 지탱해왔구나’하는 자부심이 생겼다"고 흐뭇해했다.

이미자는 60년간 활동할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팬들의 사랑이다. 내 곡이 금지곡이 되어 나오든 안나오든 팬들이 항상 불러줬다. 그 힘으로 힘든 순간을 버텨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어려웠던 시기에 대해 "이미자의 3대 히트곡(동백 아가씨, 기러기 아빠, 섬마을 선생님)이 금지곡으로 묶였을 때 목숨을 끊어놓는 것과 같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도 팬들은 금지곡이 되어 (제 노래가) 나오든 안 나오든 항상 불러줬다"며 "그 힘으로 힘든 순간을 버텨냈다"고 회상했다.

앨범에 대해서는 "20대 때 목소리부터 70대 목소리까지 부른 곡들을 앨범에 넣었다"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드리려 녹음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자는 이날 60주년을 기념하는 앨범 '노래 인생 60년, 나의 노래 60곡'을 발표했다. 총 3장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은 △감사; 이미자의 기념곡과 주제곡 △공감; 이미자가 그동안 사랑받은 곡 △순수; 전통가요 중 이미자가 엄선한 곡이 담겼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미자 #60주년 #트로트 #전통가요 #동백아가씨 #금지곡 #엘리지의여왕 #가왕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