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중국과 협력·공동 대응"...환경부, 미세먼지 긴급조치 강화 방안 발표

환경부가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긴급조치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먼저 국민들의 우려가 집중된 국외발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과 협력해 고농도 미세먼지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중 양국이 자국의 비상저감조치 시행 현황을 공유하고,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협의해 연내에 공동 실험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했다.

조명래 장관은 "즉각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수단도 최대한 총동원하겠다"며 "도로 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살수차 운행을 확대하고, 거리 물분사 및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농도 측정도 관계기관과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 비상저감조치가 연속으로 발령되는 경우에는 단계별로 조치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조 장관은 자동차의 경우 "현재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에 더하여 3일 이상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에는 국가 공공 차량을 전면 사용 제한하고 5일 이상 발령되면 추가적인 등급제 기반 차량 제한, 지역별 차량부제 자율 실시 등 추가 강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고농도미세먼지 #미세먼지대책 #환경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