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운전자 없이도 '쌩쌩'…서울 도심 달린 5G 자율주행차

LG유플러스와 한양대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 Lab'이 11일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도심도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다.

이날 시연에선 5G 자율주행차 '에이원(A1)'이 성수동 한강사업본부에서 출발해 강변북로-영동대교-올림픽대교-성수대교를 거쳐 서울숲 공영주차장에 도착했다.

에이원은 시속 60㎞로 달리는 일반 차량의 흐름에 맞춰 자연스럽게 달렸다. 차가 서행하는 구간에도 주변 차량들과 일정간격을 유지하며 안전하게 나아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