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공연계 대부' 박명성, 북콘서트…"전 세대 배우 출연작 많이 만들 것"

"전 세대 배우들이 무대에 출연하는 작품이 우리나라는 너무 없는데, 온 가족이 손 잡고 극장에 올 수 있는 어린이·청소년 프로그램을 많이 만들어가겠다."

30년간 공연계에서 한 길을 걸어온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는 27일 열린 자신의 북콘서트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배우 남경주, 최정원, 아이비, 윤석화 등 내로라 하는 배우들은 공연을 통해 박 대표의 지난 30년 세월을 축하했다.

또 배우 손숙은 과거 '엄마를 부탁해' 공연 중 박 대표가 '앞으로 엄마로 잘 모시겠다'고 보낸 문자에 대해 말한 후 "박명성은 내 아들이다"라고 했다.

그는 "세월이 흐를수록 박명성이란 사람이 정말 진국이고 보석이라는 걸 알겠더라"며 "이제는 박명성의 엄마로서 제가 박명성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