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김학의 사건' 본격 수사 돌입...여환섭 수사단장 '첫 브리핑'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등을 맡은 수사단이 본격 수사에 돌입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장인 여환섭 검사장(청주지검장·51·사법연수원 24기)은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첫 브리핑을 열었다.

여환섭 수사단장은 "기록량이 상당해 아직 다 보지 못한 상태다"며 "이번 주말까지 쉬지 않고 봐야 겨우 다 볼 수 있을 정도의 분량이다"고 말했다.

그는 "기록 검토가 끝나야 수사대상이나 범위를 선정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아주 기본적인 (1·2차 검찰 수사) 기록이 권수로 130권 이상이고, 권당 500~1000페이지 분량이다"며 "그것 말고도 관련 기록이 상당 부분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여환섭수사단장 #김학의사건 #김학의성접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