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차덕후 모여라"…서울 모터쇼 현장 속으로

7일까지 열리는 2019 서울모터쇼가 자동차 마니아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총 21개(국내 6개+수입 15개) 완성차 브랜드에, 전체 출품차량 219종, 전시대수 약 270여대로, 역대 최대 규모인 만큼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 모터쇼 기간에 선보이는 신차는 39종으로, 이 중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신차는 7종이다.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 △쏘나타 1.6 터보 △N 퍼포먼스, 기아자동차의 △모하비 마스터피스△SP시그니처, 르노삼성 자동차의 XM3 인스파이어, 랜드로버의 레인지 로버 벨라 SVA-D 등이다.

또 이번 모터쇼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 모터스포츠가 125년 동안 이룩한 혁신의 역사를 증명하는 콘셉트카인 '비전 EQ 실버 애로우(Vision EQ Silver Arrow)'도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운전자와 운전대가 없는 '자율주행 셔틀'도 타볼 수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서울모터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