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박유천 "마약 혐의 인정되면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의혹을 부인했다.

박유천은 10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고 하는 내용을 보면서 저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서웠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런 제가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복용했다는 것은 정말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고 했다.

박유천은 "이 건에서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하는 문제를 넘어 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유천 #황하나연예인 #박유천마약의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