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양호 회장 조문 행렬…"나라와 항공 발전을 위해 애쓰신 분"

지난 8일 타계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첫날인 12일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각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재계를 포함한 정관계, 체육·문화계 주요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조 회장의 시신은 이날 새벽 4시4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고,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차녀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함께 했다.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먼저 한국에 들어와 장례를 준비했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차려졌고, 조원태 사장,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 전무는 오전 10시40분부터 차례로 빈소에 도착해 조문객을 맞을 준비를 시작했다. 공식조문은 이날 정오부터 시작됐다.

조 회장의 빈소를 가장 먼저 찾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최근 마음고생이 많았을 텐데 여러 면에서 미안한 마음이 크다"며 고인을 애도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보면 실무적인 지식에 상당히 밝았던 분이었다"며 고인에 대한 기억을 설명한 뒤, "굉장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여야 의원을 비롯한 정계에서도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빈소를 찾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고인은 한국 산업 발전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셨다"며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한국당 의원들과 빈소를 찾아 "(조 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으로서 저와 같이 일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나라와 국적항공 발전을 위해서 많은 애를 써줬던 분이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이외에도 배우 최불암씨를 비롯,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유승민 IOC 선수위원 등 문화체육계 인사들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고 조양호 회장 장례식은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진다. 한진그룹은 신촌세브란스 외에도 서울 서소문사옥과 등촌동사옥 등 국내 13곳과 미주, 중국 등 6개 지역본부에 분향소를 마련했다.

고인의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양호 #한진 #대한항공 #장례식 #애도 #추모 #청와대 #황교안 #정계 #재계 #박용만 #최태원 #최불암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