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칸 영상]'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 "스포츠 느낌인데"...수상 순간부터 프레스센터 방문까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았다. 배우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과 함께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 시상식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큰 영화적인 모험이었다"며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한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단 한 장면도 찍을 수 없는 영화였다"고 밝혔다.

시상식 후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는 팔레 드 페스티발에 마련된 공식 프레스 카페를 찾아 한국 취재진과 만났다. 한국 취재진은 뜨거운 박수와 환호성으로 이들을 맞이했다.

봉준호 감독은 "초현실적으로 머리가 멍한 상태다"며 "평소에는 사실적인 영화를 찍으려 했는데 판타지 영화 비슷한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어 '수상을 예상했냐'는 질문에 "차례대로 발표하니까 허들을 넘는 느낌인데, 뒤로 갈수록 마음은 흥분되는데 현실감은 점점 없어지면서 '우리만 남은 건가' 했을 때 강호 선배와 서로 보면서 이상한 기분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누구의 얼굴이 가장 먼저 떠올랐냐'는 질문에 "먼저 서울에 간, 같이 고생했던 배우들의 얼굴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고 말했다.

제72회 칸 영화제가 펼쳐졌던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은 봉준호 감독의 수상 순간부터, 황금종려상을 안고 한국 취재진을 방문한 모습까지 영상으로 담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칸영화제 #기생충 #PARASITE #기생충황금종려상 #봉준호감독 #칸황금종려상봉준호 #송강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