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기생충' 배우들이 말하는 봉준호 감독

"봉준호 감독의 가장 정교함이 빛나는 것은 밥때를 너무나 잘 지킨다는 것이죠."(배우 송강호)

"이 거장이 정말 동네에서 영화 잘 찍는 형처럼 느껴질 정도로 친근함을 주셔서..."(배우 이선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고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 일했던 배우들은 봉준호 감독을 어떻게 생각할까.

22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기생충'의 배우들은 '봉준호 감독과 일하면서 어땠나', '일하는 방식에서 놀란 점은 무엇이냐' 등의 질문을 받았다.

배우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님의 트레이드마크는 정교함이다. 닉네임으로 '봉테일'이라고 하는데, 배우가 시공간을 카메라 앞에서 필름 앞에서 메꿔야 한다는 부담감과 강박증이 없어진다"고 밝혔다.

이어 "봉준호의 세계에 모든 것이 계산돼 있고 정교하게 구축된 상황이기 때문에 배우 입장에서는 굉장히 편하게 접근할 수 있다"고 했다.

또 "가장 정교함이 빛나는 것은 밥때를 너무나 잘 지킨다는 것이다"며 "식사 시간을 정확히 지킴으로써 저희가 굉장히 행복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주시는 분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칸 영화제 현지에서 '기생충' 배우들이 말하는 봉준호 감독을 영상으로 모아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기생충 #봉준호감독 #황금종려상 #송강호 #이선균 #장혜진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