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칸에서 만난 '신예' 한지원 "연기할 수 있는 것만으로 행복"

"아등바등 뭐가 빨리 되고 싶다는 건 없고, 편안하게 재밌게 앞으로 연기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것 같아요."

배우 한지원은 제72회 칸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 부문(학생 단편 경쟁) 진출작 '령희'에서 주인공을 맡았다. 불법체류 노동자인 중국 동포 '령희'가 단속에 쫓기다 사망한 뒤 그녀를 찾아 나선 룸메이트 '홍매'의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에서, 그는 '홍매'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한지원은 칸 영화제 참석에 대해 "신기하고 너무 즐겁고 좋다"고 말했다.

이어 "졸업 영화(한예종)로 졸업하기 전에 찍게 됐는데 앞으로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지원은 '목표'에 대한 질문에 "그런 걸 생각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기대하고 아등바등 뭐가 빨리 되고 싶다는 것은 없고, 편안하게 재밌게 앞으로 연기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오디션도 보고 있고 잘 되면 너무너무 좋겠지만 지금, 이 순간 행복하게, 이 순간 집중하면서 열심히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칸영화제 #령희 #한지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