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박양우 장관 "게임은 즐겨야할 문화고 레저"

"게임은 온 국민이 앞으로는 즐겨 나가야 하고 향유해야 할 중요한 문화고 레저라고 생각합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개막전이 열리는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LoL PARK)를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롤파크 내 경기장과 현장 시설 등을 둘러본 박 장관은 게임 산업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단순히 게임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 자체가 스포츠 레저고 또는 관광이고 복합적인 종목이고 산업이라고 생각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 더 나아가서 정부에서도 게임 산업, 연관되어 있는 E스포츠산업 육성을 위해서 굉장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에 대해 질병코드를 부여한 것에 대한 입장에 대해서는 "세상의 모든 일은 과도하게 들어가게 되면 '과몰입'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마치 게임이 굉장한 문제가 있는 것처럼 오해를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게임산업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끼치거나 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며 "게임산업은 계속해서 발전해나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양우 #박양우장관 #문화체육관광부 #롤 #lol #게임중독 #과몰입 #게임산업 #문재인정부 #문정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