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고유정, 범행 전 치밀한 준비…마트 CCTV 공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고유정(36)이 범행을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한 정황이 드러났다.

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고유정은 전 남편 A씨(36)를 만나기 3일 전인 지난달 22일 오후 11시쯤 제주시 한 마트를 찾아 범행에 사용한 도구들을 구입했다.

경찰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고씨는 이곳에서 칼과 표백제, 고무장갑, 청소용 솔 등 다량의 도구를 구매했다. 고씨는 이를 카드로 결제하고, 포인트 적립까지 했다. 고씨가 산 물품들을 보면 고씨는 범행 전부터 살해와 그 흔적을 지우기 위한 세정작업까지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저녁 제주시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여러 장소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