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희호 여사 별세, 정치권 추모 발길…"여성·민주화 운동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여성·인권 운동가였던 고(故)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기 위한 정치권의 조문 행렬이 11일 이어졌다.

이날 오전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문희상 국회의장은 "두 분이 원하셨던 세상, 자유, 정의, 그리고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의 평화의 완성을 위해 우리들의 몫이 시작됐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여성운동도 많이 하셨지만 정치적 활동도 많이 하셨다"며 "김대중 대통령의 동지로 살아오셨다"고 말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그동안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유지들을 우리들이 잘 받들겠다"며 고인을 기렸다.

이희호 여사는 지난 3월부터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VIP 병동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으며 전날인 10일 밤11시37분 숨을 거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