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N딥:풀이] 원어스 "팀명, 왕 이름 많아 '왕왕' 될 뻔"①

"왕(王) 이름이 많아서 팀명이 '왕왕'이 될 뻔했어요."

'태양이 떨어진다'로 활동 중인 그룹 원어스(ONEUS)는 최근 서울 동대문구 RBW 연습실에서 진행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현 팀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멤버 환웅은 "제 이름은 단군신화에 나온다"며 "이도는 세종대왕의 본명이고, 레이븐 형의 본명은 영조다"라고 입을 뗐다.

서호는 자신의 개명 전 이름이 '건민'이었다며 "세울 건(建)에 하늘 민(旻)으로 하늘을 세운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환웅은 "건희 역시 현대사에 굉장히 큰 영향력을 미치신 분(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름이 같다"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건희는 "('왕왕'이라는 팀명을 들은 후) '원어스 어때?'라는 말을 들었을 때 멤버들이 하나 되는 마음으로 '정말 마음에 든다'고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