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첫 내한' 제이크 질렌할 "봉준호와 연락? 전화 안 받더라" 농담

영화 '스파이더맨:파프롬홈'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 제이크 질렌할이 "봉준호 감독이 최근 바빠서 내 전화를 안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스파이더맨:파프롬홈'의 개봉을 앞두고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1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제이크 질렌할은 영화 '옥자'에서 인연을 맺은 봉준호 감독과 만났냐는 기자의 질문에 "봉준호 감독이 워낙 바쁘고 최근 영화 '기생충'으로 인해 (더욱 바빠져서) 내 전화를 안받는다"고 농담을 던졌다.

제이크 질렌할은 봉 감독에 대해 "작업하기 전부터 오랫동안 친구 관계였다"며 "좋은 친구이자 존경하고 재능이 넘치며 친절하고 인성도 좋은 감독"이라고 말했다.

이번 스파이더맨에서 처음으로 맡은 히어로 역인 '미스테리오'에 대해 "여러 가지로 마음에 드는 배역이다"며 "그가 가진 다른 슈퍼파워들도 있지만 특히나 지성이 빛나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스파이더맨:파프롬홈은 '어벤져서:앤드게임' 이후 아이언맨의 부재로 인해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겪는 고뇌와 그의 성장을 그린 영화로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 개봉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