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정두언 "정치 신물난다…국민께 죄송" 과거 발언 재조명

16일 별세한 정두언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과거에도 정치인으로의 힘든 삶을 토로했다.

그는 2017년 3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정치는 이제 별로 하고 싶지 않다. 신물이 난다"며 "정의롭게 정치를 한다고 했는데 평가를 안해줘서 의욕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은 인생 준비해야 될 것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또 "정치인들이 여러가지로 부족해 나라 꼴이 말이 아닌데, 정치를 했던 사람으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저는 정치를 더 안할 생각이지만 주변에서라도 정치가 바로 설 수 있게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