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여야 모두 빈소 찾아 故정두언 추모…"대한민국의 큰 손실"

여야 인사 모두 전날 세상을 떠난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17일 오전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오전 9시부터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먼저 친이(親이명박)계 좌장격인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은 고인을 애도한 뒤, '영어의 몸이 되지 않았으면 한 번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문을 전했다.

고인과 대학 선후배 사이면서 의정활동을 함께했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새롭게 시작할 나이고, 시점인데 어제 그렇게 되어서 참 슬픈 마음"이라고 밝혔다.

범 보수 진영의 발길도 이어졌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제 모든 것 다 내려놓고 저 세상에서 편하게 쉬시길 바란다"며 애도했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보수정치의 큰 족적을 남길 수 있는 훌륭한 정치인인데, 이렇게 허무하게 간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안타까워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두언 선배의 죽음은 대한민국의 큰 손실이고, 우리 개혁보수 진영 입장에서도 아주 큰 아픔"이라 말하며 "정두언 선배가 이루어 내려고 했던 꿈 남아있는 후배들이 반드시 이루어내겠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밖에도 정청래 전 의원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 여권 인사들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고인의 발인은 19일,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두언 #새누리당 #친이계 #이명박 #추모 #애도 #장례식 #보수 #개혁보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