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N딥:풀이] 티파니 "12년 차 신인…장래희망은 여전히 디즈니 공주"

"영화 오디션에 대본 들고 찾아가서 카메라 테스트도 하고, 12년 차 신인이죠. 열심히 하겠습니다."

타고난 재능에 겸손함까지 더했다. 12년 전 '다시 만난 세계'로 걸그룹으로서 희망을 노래하던 소녀는 혼자서 2시간 콘서트를 거뜬히 해내는 디바가 됐다. 소녀시대란 타이틀을 잠시 내려두고 2년째 꾸준히 자신만의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티파니 영의 이야기다.

그간 주로 미국에서 지낸 곡 작업뿐 아니라 연기 학교에 입학하고 오디션을 보러 다니는 등 쉼 없는 시간을 보냈다.

여전히 디즈니 공주가 장래희망이라고 밝힌 그는 "'라이온 킹'의 비욘세가 나온 것을 봤는데 너무 멋있었다. (공주 뿐 아니라) 동물도 환영"이라며 가장 소화하고 싶은 캐릭터로는 '인어공주'를 꼽았다.

티파니 영은 "더 큰 세상을 기대하고 꿈꾸며 모든 것을 포기하고 새롭게 도전하는 에리엘의 모습이 멋지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티파니 영의 모습과 닮았다'는 말에 "자신이 좋아하는 스토리대로 따라가는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