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윤석열 검찰총장, 바른미래당 예방…'검찰 인사' 지적에 "경청하겠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바른미래당의 손학규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두 사람은 최근 단행된 검찰 중간간부 인사 이후 검사들의 '줄사퇴'와 관련, 윤 신임 총장에게 공정한 인사 원칙을 당부했다. 이에 윤 총장은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윤 총장을 만나 "윤 총장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우려도 커지는 듯하다"며 "총장에 취임하고 이 정권의 협조하는 사람은 중용하고 정권 쪽에 대해 수사한 사람은 한직으로 좌천됐다는 얘기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총장의 강직함과 소신, 개혁적 의지를 갖고 검찰 인사도 중립적으로 공정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총장은 “국회의 검찰에 대한 기대와 질타를 겸허히 받아들여서 검찰 업무를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오신환 원내대표 역시 최근 검사들의 '줄사퇴'를 언급하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윤 총장이)외부로부터의 외압, 정치적 중립, 공정성을 지키겠다고 말한 게 기억에 남는다"며 "인사 부분은 대통령이 임명권자이긴 하지만 내부 조직이 동요되지 않도록 공정하고 원칙적 기준에서 인사해야 한다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 신임 총장은 "취임사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총장으로서 검찰을 운영하는 지침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란 말씀을 드렸다"며 "국민의 대의기관 국회, 그 중에서도 법사위원회 의원님들 말씀을 잘 경청하고 그 뜻을 잘 받들어서 많이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무역 경제 문제로 촉발된 안보 문제도 많은데 공정하게 법을 집행하면서도 국가 안보와 경제 살리기에 지장이 없도록 저희들이 항상 가치 판단함에 있어 국가 발전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