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로켓펀치 日 쥬리, "한국 활동, 내가 선택한 것"

그룹 로켓펀치의 타카하시 쥬리가 데뷔 쇼케이스에서 "내가 한국에서 데뷔를 원했다"고 말했다.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는 7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곡 '빔밤붐(BIM BAM BUM)'을 선보였다.

로켓펀치의 멤버 타카하시 쥬리는 일본 인기 아이돌 AKB48의 멤버이자 지난해 엠넷 '프로듀스48'에 출연해 높은 순위(최종 16위)를 기록하면서 데뷔 전부터 한국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쥬리는 현장에 있던 기자가 (일본이 아닌) 한국에서 데뷔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어서 한국에 왔다"며 "울림 엔터테인먼트에서 연락이 왔고, 내가 한국에서 데뷔하고 싶다고 (먼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날 쥬리는 "오랫동안 준비했고 한국 무대에서 다섯 멤버들과 함께 설 수 있어 정말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로켓펀치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을 공개하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