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국 후보자 '서해맹산' 출사표…"바다에 맹세 산에 다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2시30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출장소로 첫 출근을 하며 "이제 뙤약볕을 꺼리지 않는 8월 농부의 마음으로 다시 땀 흘릴 기회를 구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후에 인사청문회를 거치고 문재인정부의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며 향후 의지를 밝혔다.

서해맹산은 '바다에 맹세하고 산에 다짐한다'는 뜻으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한산도에서 읊은 한시 중 일부분이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에 대해서는 "향후 삶을 반추하며 겸허한 자세로 청문회에 임하겠다"면서 "정책 비전도 꼼꼼히 준비해 국민들 앞에 보고 말씀 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소감 발표를 마친 뒤 '민정수석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한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관한 생각', '검찰 개혁 방향',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에 대한 생각'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첫날이니까 인사청문회에서 답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문재인정부 #민정수석 #법무부 #이순신 #서해맹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