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현충원 찾은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들 "애국지사분들 존경합니다"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애국지사에게 존경을 표했다.

국가보훈처는 광복절 제74주년을 맞아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6개국 37명을 초청했다. 12일부터 18일까지 6박 7일 일정으로 방문한 후손들은 13일 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카자흐스탄에서 온 오성묵 선생의 자녀 '오성묵 릴리야' 씨는 참배 후 방명록에 "애국지사분들께 무한한 존경을 표시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후손들은 애국지사묘역을 찾았다.

호주에서 온 이병준 선생의 증손자 이용철 씨는 "그동안 (애국지사분들께) 많이 미안했다"며 "현충원에 와서 그래도 조금이나마 독립운동하신 분들한테 '예의를 지켰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독립유공자의 위패가 모셔진 곳을 찾은 후손들도 있었다. 미국에서 온 박쾌인 선생의 증손녀 박선영·박소영 씨는 처음으로 증조할아버지의 위패를 마주하고 헌화했다.

박소영 씨는 "할아버지께 정말 감사하고 장한 기분이 든다"며 "우리가 미국에서 살아도 한국인으로서 기쁜 마음으로 매일 살아갈 수 있게 해주고 우리나라가 일본을 뛰어넘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광복절 #독립유공자 #후손 #국가유공자 #독립 #독립운동 #현충원 #참배 #애국지사 #애국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